방송 프로그램 리뷰

'동상이몽2' 이혜영, "누구보다 나를 반려자로 생각하는 사람"…남편과 결혼한 이유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4.05 23:51 조회 306
기사 인쇄하기
동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혜영이 남편을 반려자로 맞은 이유를 밝혔다.

5일에 방송된 SBS (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배우 이혜영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혜영은 오지호 은보아 부부가 함께 상담을 받는 모습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나도 저 정도까지 가봤다. 상담은 안 했지만 싸움의 끝까지 가봤다"라며 "이 사람이 정말 날 좋아했던 그 사람이 맞나 싶고 내가 이 사람을 위해서 어떤 시간을 보냈는데 나에게 이럴 수 있나 싶더라"라고 했다.

이어 이혜영은 "그런데 남편도 나에게 실망하고 왜 자기 마음을 몰라주냐 라고 하더라"라며 "저런 시간을 두세 번 더 가져야 할 거다. 두 번 정도까지는 화해를 했다고 생각해도 앙금이 남는다. 앞에서는 잘해보자고 하지만 돌아서는 순간 나만 생각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혜영은 "그런데 어느 순간이 지나면 너도 수고했고 나도 수고했고 우리 잘해보자 하는 서로의 마음이 보인다. 그러면 예전 감정이 다시 생기면서 내 신랑이 남자로 보이고 우리 신랑도 날 여자로 보는 순간이 오는 것 같더라. 부부간에 저런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공감했다.

또한 이혜영은 현재의 남편과의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저 남자는 어떤 누구보다 날 반려자로 생각하는 것 같았다. 정말 저렇게 나를 사랑할 수 있을까? 나같이 모자라는 사람을 사랑해줄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예쁜 거 말고는 없던 나를 이렇게 무조건적으로 사랑해주는 사람이 나타날까? 다시는 안 나타날 거 같았다. 그래서 결혼을 결심했다"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