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집사부일체' 이경규, 40년 예능 내공 전수…돌연 버럭한 이유는?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4 10:03 조회 806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예능 대부' 이경규가 SBS 멤버들에게 예능력(力)을 전수한다.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 차은우, 김동현은 예능계의 대부 '이경규'의 부름에 공기 좋고 물 좋은 자연 속으로 향했다. 이경규는 멤버들의 '예능 인생 10년'을 책임지기 위해 색다른 포맷에 도전했다. 이경규는 "오늘 '집사부일체'를 시청하는 분들은 최소 프로그램 다섯 개는 본다"며 타 프로그램과의 컬래버레이션(?)을 선언하기도 했다고. 그런가 하면 이경규는 파격적인 녹화 시간과 쉬는 시간을 제안해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전해진다.

이경규는 예능 장수 비법 중 하나인 '리액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본격 예능 전수에 나섰다. 하지만 열 띈 강의도 잠시, 멤버들의 리액션이 못마땅했던 그는 촬영 중간 '버럭 이경규'를 소환하기도 했다고. 이어 이경규는 40년 내공의 리액션을 몸소 선보이며 예능 대부로서의 면모를 여실 없이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산 정상을 뒤흔든(?) 이경규의 'K-예능 혹독 예능 과외 편'에서 과연 멤버들은 어떤 깨달음을 얻었을지, 그 이야기는 오늘(4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되는 SB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