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의성 "'모범택시' 기획의도, 평소 해오던 고민…사회에 경종 울릴 것"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25 13:44 수정 2021.03.25 14:44 조회 66
기사 인쇄하기
모범택시 김의성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범택시'의 배우 김의성이 진정성 넘치는 인터뷰를 통해 작품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펜트하우스2'의 후속으로 오는 4월 9일에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 연출 박준우)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김의성은 악당 응징을 진두지휘하는 '무지개 운수'의 대표 '장성철' 역을 맡았다. 김의성은 범죄 피해자 지원 재단인 '파랑새 재단'이 대표와 가해자를 무력으로 단죄하는 '무지개 운수'의 대표를 겸임하면서 양지에서는 온화한, 반면 음지에서는 냉혹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의성은 '모범택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무엇보다도 기획이 참신해서 선택하게 된 작품"이라고 답했다. 이어 "아무래도 요즘 많은 사람들이 공권력이 공정한지, 공권력의 심판은 적당한 지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데 이런 사회 문제에 경종을 울릴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법이 심판하지 못하는 일에 대해서 '우리가 통쾌하게 심판을 한다면 어떨까' 그려보고, 통쾌함을 넘어 과연 그것이 올바른 일인지 아닌지에 대한 의문점, 생각해야 될 점까지 제시하는 기획이 참신했다. 또 제가 평소에 하던 고민과도 잘 맞아떨어져서 '모범택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모범택시 김의성

그동안 여러 작품에서 악역을 많이 맡았던 김의성. 그는 "'장성철'이라는 인물은 선함과 악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이중적, 또는 다면적인 모습을 가진 캐릭터라서 굉장히 흥미롭다. 정말 재미있는 캐릭터"라며 지금까지 연기해온 캐릭터들과 구별되는 '장성철'만의 매력을 자랑했다. 나아가 "이런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제 나잇대의 배우로선 큰 행운이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김의성의 새로운 '인생캐' 탄생을 기대케 했다.

김의성은 '파랑새 재단' 대표로서의 장설철, 그리고 '무지개 운수' 대표로서의 장성철과 본인의 유사성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제 마음속에는 '무지개 운수'의 대표인 장성철 같은 마음과 울분, 분노 같은 것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실제로 제 행동과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같이 겉으로 표출되는 모습은 아무래도 파랑새 재단의 장성철과 가깝지 않을까 싶다"며 인간미 넘치는 답변으로 내놓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의성은 이제훈(김도기 역), 표예진(안고은 역), 장혁진(최경구 역), 배유람(박진언 역)으로 이어지는 '무지개 운수' 팀의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자신했다. 그는 "팀 케미가 정말 좋다"면서 "저희 배우들이 되게 활발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다들 착하고 조용한 편이다. 이렇게 순한 팀이 있을까 싶을 정도"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더해 "현장에서는 제가 가장 시끄러운 쪽에 속하는 것 같다. 그래서 분위기 메이커라면 단연 저라고 생각한다"고 깨알 같은 자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김의성은 "'모범택시'는 밝음과 어두움, 양면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히어로 물이라는 점에서 독특하다"면서 여타 한국형 히어로물들과 '모범택시'의 차별점을 꼽았다. 이어 "시청자분들이 이 같은 설정을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걱정되는 면도 없지 않아 있지만, 보다 성숙하게 저희 캐릭터들을 받아들여 주시고 사랑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모범택시'의 시청 포인트는 통쾌함이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억울함과 답답함 그리고 법이 해결해 주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가려운 부분들을 '모범택시'가 시원하게 긁어줄 거라고 생각한다. 또 저뿐만 아니라 이제훈 배우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의 멋진 활약을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모범택시'는 '펜트하우스2' 후속으로 오는 4월 9일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