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제시 "母, 전화로 항상 재석 오빠 이야기…종국이 오빠도 좋아하는 것 같아"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3.21 21:32 조회 1,407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제시가 어머니의 사윗감 이상형을 밝혔다.

21일에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제시가 스페셜 MC로 또다시 찾아왔다.

이날 방송에서 제시를 본 모벤져스는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신동엽은 남다른 김종국 어머니의 눈빛을 언급했다. 그는 "왔니 아가야. 그런 느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 방송에서 제시는 이상형 픽으로 김종국을 선택하며 "종국이 오빠랑 나랑 아기 낳으면 예쁠 거 같지 않냐"라고 했던 것. 또한 제시는 "치마를 잘 안 입는데 오늘 치마를 입었다. 청담동 마느리(?) 스타일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 '어떤 X'로 돌아온 제시에 서장훈은 "눈누난나와 비교해봤을 때 어떨 거 같나"라고 물었다. 이에 제시는 "그걸 어떻게 압니까 제가. 뚜껑을 열어봐야 알지 않냐"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제시는 "싸이 오빠는 이 노래가 훨씬 더 좋다고 하고 100명이 들었을 때 100명이 이 곡이 더 좋단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서장훈은 제시에게 어머님이 바라는 사윗감 이상형은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에 제시는 "통화를 하면 재석 오빠 이야기를 항상 한다. 재석 오빠한테 잘하라고 그런다"라며 "근데 종국 오빠도 되게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김종국 어머니의 얼굴에 화색이 돌게 했다.

제시는 "엄마 한데 방송이라고 그랬는데도 좋아 보인다고 하더라"라며 "우리 엄마는 그냥 좋은 남자 만나라고 한다. 그런데 종국이 오빠를 모르는데도 엄마가 TV로 봤는데 인상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