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강남 헬스장 1억 금고는 어디로 사라졌나"…'궁금한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05 15:18 조회 390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강남 헬스장에서 일어난 도난사건을 추적한다.

5일 방송될 에서는 강남 헬스장의 수상한 손님 이 씨(가명)와 사라진 1억 금고의 행방을 쫓는다.

지난 겨울, 불황이 닥쳤던 윤우(가명) 씨의 헬스장에 매일 같이 출석했다는 모범회원 이 씨는 자신을 국내 대기업들은 물론 유명 배우들과 광고를 제작한 CF 감독이라고 소개했다. 이 씨와 급속도로 친해졌다는 윤우 씨는 함께 지방으로 여행을 떠났는데 그 날 밤, 이 씨는 갑자기 일이 생겼다며 술에 취한 윤우 씨를 놔둔 채 서울로 향했다.

다음 날 저녁, 헬스장에 돌아온 윤우 씨는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 피 같은 그의 전 재산, 1억이 든 금고가 통째로 사라진 것. 범인은 헬스장의 지리를 꿰뚫고 있는 듯, 임차 계약서와 값비싼 물품까지 들고 홀연히 사라져버렸다.

제일 먼저 CCTV부터 확인했다는 윤우 씨는 뜻밖의 얼굴을 마주했다. 두 명의 성인 남성들을 진두지휘하며 헬스장을 돌아다닌 남자는 바로 이 씨였다. 그리고 얼마 뒤, 경찰의 조사가 시작되자 윤우 씨에게 연락을 해왔다는 이 씨는, 현재 자신이 제주도에서 20억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며 모든 범행을 일체 부인했다. 이 씨는 "내가 헬스장에 갔을 때, 모르는 사람들이 뭘 옮기더라. 헬스기구 재배치 하는 줄 알고 구경했다"라고 주장했다.

사건 이후, 제주도에서 광고 촬영을 준비한다던 이 씨는 부산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고급호텔 스위트룸에 투숙하며 밤만 되면 클럽에서 유흥을 즐겼다는 남자, 유흥비로 수 백만원을 소비하다가 지난 1일, 부산의 한 거리에서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어 기사까지 실린 이 남자의 정체가 바로, 이 씨였던 것이다.

하지만 제작진 확인 결과, 이 씨는 이전에 근무했던 회사 대표로부터 광고 모델 섭외 건으로 받은 대행비를 회사에 내지 않아 소송까지 당한 상황이었다. 계좌와 휴대폰이 해킹을 당해 입금을 미뤄왔다는 이 씨는, 금고 도난 사건 이후 갑작스레 미지급된 임금을 전부 반환했다고 한다.

계좌까지 막혔던 그가 어떻게 단시간에 이 막대한 비용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인지, 수상한 이 씨의 행적을 추적할 는 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