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다 안 팔릴 수도 있겠다"…'맛남의 광장' 쇼핑라이브, 첫 완판 실패?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04 16:25 수정 2021.03.04 16:47 조회 96
기사 인쇄하기
맛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쇼핑 라이브에 첫 완판 실패 위기가 찾아온다.

4일 방송될 SBS 에서는 물김을 이용한 색다른 레시피가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백야식당'의 첫 번째 재료는 물김이었다. 백종원은 먼저 청양고추로 매운맛을 낸 '물김 냉국'을 만들었다. 냉국을 맛본 멤버들은 매콤하면서도 시원한 맛에 홀린 듯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이어 백종원은 물김 냉국의 매운맛을 없앨 상상 초월 메뉴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메뉴 맞히기에 열중했고, 백종원은 오답 세례를 이어가는 멤버들에게 힌트를 줬다.

이내 김동준이 정답을 맞혔지만, 이를 들은 멤버들은 고개를 갸우뚱하는 등 이색적인 물김 요리를 궁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요리를 맛본 멤버들은 의외의 환상 조합에 또 한 번 놀랐다. 색다른 조합과 극강의 맛으로 멤버들을 두 번 놀라게 한 백종원 표 이색 물김 요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다음 날, 아침 식사를 위해 모인 멤버들 앞에는 형광 수염을 한 유병재가 등장했다. 전날 양세형과의 쪽파 길이 내기에서 져 수염과 눈썹을 형광색으로 염색하게 된 것. 이를 본 멤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특히 유병재를 보고 놀라 뒷걸음질 치는 김동준의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유병재를 지켜보던 양세형은 닮은꼴로 드라마 '도깨비'의 박중헌을 언급했다. 이어 김동준은 유병재에게 "형, 파 맛 시리얼 캐릭터 닮았어요"라며 놀라운 싱크로율의 닮은꼴을 찾아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충격적인 비주얼로 모두에게 웃음을 안긴 유병재의 모습은 어떨지 관심을 모은다.

그런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던 '맛남 쇼핑 라이브'에 위기가 찾아왔다. 백종원은 다양한 물김 레시피를 공개하며 준비한 1,000세트를 완판시켰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추가한 1,000세트 판매에 예상치 못한 빨간불이 들어왔다. 라이브가 거의 끝나갈 때까지도 추가 물량 판매 속도가 저조했던 것.

김희철은 "다 안 팔릴 수도 있겠다"라며 처음으로 불안한 마음을 표출했다. 이에 멤버들은 라이브 마감 2분 전까지 비트박스, 성대모사 등 갖은 노력을 다해 완판을 위한 막판 스퍼트에 나섰다.

과연 농벤져스가 첫 완판 실패 위기를 딛고 물김 2,000박스를 판매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은 4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