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이달의소녀 츄, 학폭 가해 의혹 부인 "근거없는 허위 내용"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23 10:47 수정 2021.02.23 10:50 조회 252
기사 인쇄하기
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이달의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가 학폭(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부인했다.

23일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 강조했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누리꾼이 나타나 츄의 이간질과 따돌림으로 학교생활이 힘들었다며 "신체적으로 괴롭히지는 않았지만 정신적으로 지독하게 괴롭혔다. 그 당시 전 진짜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라고 피해를 호소했다. 또 작성자는 츄가 물건을 자주 훔쳤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