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존리 "사실 난 흙수저…40년째 갖고 있는 주식 있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22 14:06 수정 2021.02.22 14:13 조회 918
기사 인쇄하기
존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자산운용사 존리 대표가 부자가 되는 실전 재테크 테크닉을 공개한다.

존리 대표는 22일 밤 9시 방송될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부자가 되는 실전 재테크 비결부터 부자가 될 수 있었던 일화 및 과정들을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존리 대표는 재테크는 테크닉이 아니라며 일찍 투자를 시작하고 오래 갖고 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그가 가장 오래 갖고 있는 주식은 무려 30~40년이나 됐다고 밝혔다.

이렇게 장기 투자를 하는 중에도 예외 사항은 있다며 존리는 '주식을 팔아야 하는 세 가지 경우'를 공개했다. 어느 때보다 현실적인 조언에 MC 남창희는 메모까지 하며 집중했다. 이어 남창희는 "주식 종목 3개만 집어 달라"며 녹화 내내 참다못한 궁금증을 꺼내 현장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MC들은 존리 대표가 부자상 귓불이라며 이른 투자의 비결은 어릴 때부터 투자할 수 있는 돈이 많았던 게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존리 대표는 "사실 나는 흙수저였다"라며 투자에 눈을 뜨게 된 건 미국 생활이 계기가 됐음을 전했다.

존리 대표의 미국 시절 이야기는 22일 밤 9시 방송될 '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