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내가 산증인, 나도 당했다"…수진, 학폭 부인에 다른 폭로자 등장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2.22 08:25 수정 2021.02.22 09:11 조회 5,671
기사 인쇄하기
수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룹(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소속사가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냈지만 추가 폭로가 나와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21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온라인과 SNS에 퍼진 수진의 학폭 의혹에 대해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부인했다.

이어 학폭 의혹을 제기한 글 작성자 A씨에 대해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 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학폭이 아닌 다툼이었다고 해명한 후 "꿈을 향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 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 이상 상처 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며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당사는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자신의 친동생이 (여자)아이들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며 수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수진이 학교 화장실에 자신의 친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동생을 '이제부터 왕따'라고 단체 문자로 돌렸다고. 또 A씨는 "내 동생 뺨 때리고 돈 뺏어가고 괴롭힌 애가 아이돌 돼서 TV에 뻔뻔하게 얼굴 들고 나오는데, 그 이미지가 너무 역겹다"고 폭로했다.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의혹을 해명했지만 또 다른 폭로자가 등장했다. C씨는 SNS를 통해 "서수진 학폭 사실 맞다. 내가 산증인이다. 나도 당했다"며 자신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했다.

그는 "(수진이) 담배 피우다 걸리고, 선배들이 시켜서 돈 걷어야 한다며 반마다 돌아다니며 애들 돈 뜯고 맞은 애들이 수두룩하다"며 "학주 선생님한테 매번 치마로 욕먹고 그때 제 패딩 뒤쪽 로고에 수정펜으로 칠했다"고 주장했다.

잇따라 터진 학폭 의혹에 소속사 혹은 본인이 다시 해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