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차은우 "잘생겼단 칭찬 지겹지 않아…열심히 해서 '최차' 되고파"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2.19 15:19 조회 814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최애는 최애고, 차은우는 차은우'라는 뜻의 신조어 '최최차차'가 생길 정도로 취향 불문 대중에 인정받는 외모를 지닌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잘생겼다는 칭찬이 지겹지 않다"며 솔직한 생각을 밝혔습니다.

지난 17일 차은우는 tvN 드라마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에서 "외모 관련 칭찬은 너무 듣기 좋고, 들을 때마다 기분이 좋다"며 "지겹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는데, 혹여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분들이 계실까 조심스러운 마음도 있다"고 겸손한 면모를 보였습니다.

차은우는 '각자 최애는 있지만 차은우는 잘생겼다'는 의미의 신조어 '최최차차'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그 말을 들을 때마다 '최차(최애는 차은우)'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답했는데요, 그러면서 "처음 들었을 때 너무 놀라고 신기했다. 이제 '최최차차'에서 '최차'가 되기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차은우는 또 듣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차은우란 사람이 '괜찮은 사람이다', '신뢰를 주는 사람이다'라는 느낌을 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하며 "너무 멋진 역할만 고수한다는 느낌은 깨고 싶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하나하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 여러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차은우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로 데뷔한 차은우는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신입사관 구해령'에 이어 '여신강림'까지 짧은 시간에 한 단계씩 성장하며 주목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특히 이번 '여신강림'을 통해 원작 웹툰 속 냉미남 이수호를 높은 싱크로율로 표현한 것은 물론, 성장한 연기력까지 선보여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진=차은우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