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우린 피우지만 너희는…" 전진, 민망함에 카메라 뒤에서 '쭈뼛'한 사연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1.14 11:45 조회 473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그룹 신화 멤버 전진이 과거 활동 당시 '흡연' 때문에 카메라 뒤로 숨었던 비하인드를 공개했습니다.

전진은 어제(13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그룹 활동 시절 민망함에 카메라 뒤로 숨었던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전진이 "신화가 음악 방송에서 금연 캠페인 송을 부른 적이 있다"고 수줍게 밝히자 MC 김구라는 당시 담배를 피웠었는지 물었고, 전진은 솔직하게 "맞다"며 흡연을 인정했습니다.

전진은 이어 "당시 저를 비롯해 담배를 피우던 몇 멤버들이 있었다"면서 "양심에 찔렸지만 '우린 피우지만 너희들은 피우지 말아라'하는 심정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신화가 부른 금연송 '폐의 하루' 영상에서 전진은 멤버들 뒤에 숨었다가 나타났다를 반복하며, 어색한 시선 처리와 민망해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습니다.

이를 본 MC들은 "왜 다 자신이 없어 보이죠"라며 폭소했고, 전진은 "처음부터 끝까지 카메라를 피했다. 멤버들 뒤에 숨어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담배를 안 피우는 김종국, 이승기가 금연송을 불렀었는데 뒤이어 신화가 하게 돼 민망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김구라는 전진의 말에 "금연송은 내가 불렀어야 한다. 나는 태어나서 한 번도 담배를 피운 적이 없다"고 자랑하면서도 "금연송을 만든 윤종신도 애연가"라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습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