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나의 판타집' 첫방, KCM의 꿈같은 앞마당 낚시…최고 5.2%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7 10:48 수정 2021.01.07 16:27 조회 278
기사 인쇄하기
나의판타집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이 산뜻한 첫출발을 알렸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6일 첫 방송된 은 가구 시청률 4%(이하 수도권 2부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8%를 기록했다. 또한, 가수 KCM이 집 마당에서 본격적으로 낚시를 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5.2%(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첫 방송에는 걸그룹 에이핑크 초롱과 보미, 그리고 가수 KCM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초롱과 보미는 오랫동안 한집에서 살았고 최근 이사를 앞두고 있었다. 이사를 준비하면서 서로 집에 대한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으나 을 통해 추구하는 바가 완전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

보미는 '황토 집'을 살고 싶은 판타집으로 꼽았다. 그녀는 "가수 활동을 하면서 살을 급격하게 뺐고, 이에 면역력이 약해져서 아토피가 올라왔다"라고 털어놓았다. "아토피 때문에 한약도 먹어보고 비타민 주사 맞아보고 스테로이드 연고 발라봤으나 효과가 없었고 오히려 부작용이 있었다. 결국에는 자연치유가 제일 좋아 황토를 알아봤다. 속옷도 황토로 입는다. 건강에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초롱은 모던하고 깨끗한 집을 선호했다. 그녀는 "큰 집에서 살고 싶다. 층고가 높으면 좋다"며 희망 사항을 전했다.

이들의 다른 취향으로 인해 집을 찾기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 모든 걸 충족시킨 집이 존재했다. '초봄(초롱+보미)'의 판타집은 모던한 흰색 집과 황토 집이 공존했다. 판타집에는 초롱이 원했던 넓은 공간은 물론 누마루와 부뚜막이 딸린 황토집이 별채로 마련돼 있었다. 황토집에 누운 보미와 초롱은 "너무 좋다", "창문을 열면 대박이다"라며 좋아했다.

나의판타집

한편 연예계 대표 낚시광인 KCM은 낚시와 캠핑이 동시에 가능한 집을 제작진에게 요구했다. KCM의 요구 사항이 너무 많고 구체적이어서, 제작진은 "최고의 난이도다. 찾게 되면 무조건 1회에 내보내겠다"고 할 정도였다.

제작진은 각 지자체에 문의하고 위성지도까지 분석해가며 전남 여수에 있는 KCM의 판타집을 찾아냈다. 앞은 바다, 뒤는 산으로 낚시와 캠핑 10초 컷이 가능한 판타집이었다. 마당에 생선을 손질할 수 있는 개수대는 물론 2층에는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루프트탑 테라스가 있었다. 특히 마당 끝자락에는 폭포와 그 옆에는 휴식할 수 있는 벤치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스터 건축가 유현준 교수도 감탄하며 "지금까지 나온 집 중 제일 괜찮은 집 같다"라며 인정했다.

KCM은 바로 거주감 체크에 들어갔다. 본인의 낚시 장비를 세팅한 후 낚시대를 던진 그는 집 마당에서 낚시를 시작하며, "이 꿈이 깨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감격했다.

은 출연자가 평소 꿈꾸던 집에 살아보면서 앞으로 '어떤 공간에서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생각을 구체화하는 국내 최초 '거주감 체크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초롱과 보미, KCM이 판타집에서 본격적으로 거주감 체크에 들어갈 2회는 오는 13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