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임원희, "내가 오만했다"…전통주 전문가 정준하에 '막걸리 맞히기 대결' 졌잘싸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1.03 21:59 조회 383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정준하와 임원희가 막걸리 맞히기 대결을 했다.

3일에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정준하와 막걸리 맞히기 대결을 펼치는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다양한 막걸리를 가지고 김희철의 집을 방문했다. 찾아가는 양조장 홍보대사라고 밝힌 그는 전통주 소믈리에 자격증도 있다며 막걸리에 대한 지식을 뽐냈다.

막걸리에 일가견이 있는 임원희는 "막걸리하면 나도 빠지지 않는다"라며 그에 못지 않은 막걸리 부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희철이 두 사람에게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제안했다. 막걸리의 맛과 색, 향만 보고 어떤 막걸리인지 맞혀보자는 것. 그러자 임원희와 정준하는 자신감 넘치게 도전에 응했다.

두 사람은 척척 정답을 맞혀나갔다. 특히 두 사람은 "이건 색깔만 봐도 알겠다. 이건 소리만 들어도 안다"라며 어떤 막걸리인지 맞혀 감탄을 자아냈다.

3대 2로 임원희가 앞선 상황에서 4번째 막걸리가 등장했다. 이에 두 사람은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고 답이 엇갈렸다. 4번째 막걸리는 바로 임원희가 모델을 했던 막걸리였다. 그러나 임원희는 정답을 맞히지 못했고 이에 김희철은 "이 형 계약 끝나면 바로 버리나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3대 3 동률의 상황. 이에 정준하는 "내가 동네 아저씨한테 동률이라니 자존심 상해"라고 했고, 임원희도 자존심이 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섯번째 막걸리는 또 다시 두 사람이 모두 맞히고 승부를 지을 마지막 막걸리가 등장했다. 이에 정준하는 "이거 딱 봐도 알겠다"라고 답을 쉽게 썼고 임원희도 맛을 한번 보고는 쉽게 답을 썼다.

그러나 두 사람의 답은 엇갈렸고 결국 정준하가 정답을 맞히며 정준하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에 임원희는 "내가 오만했다. 아깝다"라며 패배를 아쉬워 했고, 김희철은 "형이 전문으로 배웠으면 또 모른다. 정말 대단하다"라고 임원희를 위로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