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역시 노련한 연기자"…정우성, '날아라개천용' 완벽 적응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1 11:03 수정 2021.01.01 16:32 조회 2,711
기사 인쇄하기
정우성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날아라 개천용'에 투입된 배우 정우성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뜨겁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측은 지난 12월 29일 정우성의 첫 촬영 소식을 알렸다. 생계형 기자 '박삼수'로 완벽하게 변신한 정우성의 스틸 컷이 공개되자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정우성은 타고난 '글발'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배성우의 갑작스러운 하차에 갑작스럽게 투입된 정우성은 짧은 준비 기간에도 불구하고 비주얼은 물론, 캐릭터가 가진 감정을 십분 살리며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거친 언행과 달리 정도, 눈물도 많은 박삼수를 자신만의 색깔로 녹여낼 그의 변신이 기다려진다.

정우성은 "'날아라 개천용'을 시청하시는 데 최대한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 드라마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곽정환 감독은 "정우성 배우는 역시 노련한 연기자"라며, "짧은 기간에 '박삼수' 캐릭터에 대한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다. 베테랑 연기자답게 첫 촬영부터 배우들과도 좋은 호흡을 보여주며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역시는 역시'라고 생각했다. 비주얼부터 말투, 사소한 표정 하나까지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다는 것에 놀랐다. '박삼수' 캐릭터가 가진 큰 틀은 유지하되, 정우성 배우의 색이 녹여진 또 다른 매력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며 "권상우 배우와의 케미스트리를 주목해 보셔도 좋을 것 같다"는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끝으로 곽정환 감독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선뜻 함께해준 정우성 배우에게 감사하다. 정의구현 역전극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기다려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1일 밤 10시 방송될 '날아라 개천용' 13회에선 기부금품법 위반 논란으로 오성시 살인사건 재심에 위기를 맞은 박태용(권상우 분)의 짜릿한 판 뒤집기가 펼쳐진다. 과연, 박태용이 막강한 권력을 쥔 엘리트 집단의 공격에 맞서 어떤 반격을 준비할지 기대가 쏠린다.

정우성은 '날아라 개천용' 17회부터 등장한다.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